MICE 뉴스

여름 피서는 부산으로…화려한 축제·수상레저·먹거리 가득

본문

7개 해수욕장 다른 특색, 낭만카페, 야경이 춤추는 도시


297a220e63ca0a7099d32e5bd9554ef9_1562114624_8097.jpg

부산바다축제 물총 싸움[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여름을 맞아 7개 해수욕장의 특색과 자신의 취향에 맞게 즐길 수 있는 '맞춤형 피서' 프로그램을 17일 소개했다. 해운대해수욕장은 두말할 필요 없는 부산의 핫플레이스로 각종 볼거리가 넘친다 광안리해수욕장은 색다른 인테리어 카페와 바다 풍경이 어우러져 저녁이 되면 이국적인 느낌이 난다 광안대교 야경을 배경으로 곳곳에서 버스킹이 펼쳐지며 낭만적인 분위기가 넘친다. 서핑 성지인 송정해수욕장에서는 서핑을 배우고 싶은 초보도 얼마든지 장비를 빌려 서핑을 할 수 있다 부드러운 모래로 부상 걱정이 없으며 화려한 해운대에서 한 발 벗어난 여유가 느껴진다. 다대포해수욕장은 가장 서쪽에 있는 해수욕장답게 아름다운 낙조가 일품이다. 아이들이 있는 가정이라면 갯벌체험도 즐겨볼 만하다.

 

297a220e63ca0a7099d32e5bd9554ef9_1562114625_8872.jpg

다대포 갯벌체험[부산시 제공]

 

국내 1호 공설해수욕장인 송도해수욕장에는 바다 위를 가로지르는 스카이워크가 있어 연인이 즐겨 찾는다. 바닥이 투명한 해상케이블카를 타면 바다 위를 날아가는 기분도 느낄 수 있다. 기장군 일광해수욕장은 한적한 편이어서 북적이는 휴양지가 싫다면 이곳이 제격이다. 기장군 임랑해수욕장은 넓은 백사장이 있고 수심이 얕아 아이들이 놀기에 안전하다 여름이 되면 부산에서 온몸으로 바다를 느낄 수 있는 워터스포츠가 주목받는다.   부산관광공사는 전문가 20명을 '워터스포츠 크루'로 선발해 7월부터 워터스포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해운대·광안리·송정해수욕장 등에서 해안선을 따라 달리거나 해변에서 심신을 안정시키는 비치 필라테스, 비치 런, 비치 피트니스, 비치 캠핑 등을 마련한다.

 

297a220e63ca0a7099d32e5bd9554ef9_1562114630_9053.jpg

송정해수욕장 서핑교실[부산시 제공]

 

부산에서 여름을 즐기는 축제도 풍성하다. 올해로 20년을 맞이한 '부산국제록페스티벌'727일부터 이틀간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펼쳐진다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는 올해부터는 축제를 유료화했다. '24회 부산바다축제'82일부터 5일간 부산 시내 주요 해수욕장 5(해운대, 광안리, 다대포, 송도, 송정)에서 열린다인공풀장에서 진행되는 올스탠딩 공연, 워터카니발·트래킹페스타(이동식 트럭버스킹), 나이트 레이스 등 한여름 더위를 날려버릴 시원하고 짜릿한 행사들이 이어진다.

 

... ...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세계적 여행 잡지 '론리 플래닛'2018'아시아 최고 여행지 1'로 손꼽을 만큼 자연환경과 각종 축제, 체험, 미식, 야경이 어우러진 매력적인 도시"라며 "시원한 바다를 품고 있는 바다 도시 부산에서 무더위와 일상의 피로를 날려줄 특별한 여름휴가를 즐기기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부산 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기사본문보기>https://www.yna.co.kr/view/AKR20190617116200051?input=1195m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