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센텀시티 일대에 부산 첫 '지하도시'…부산시, 민자사업으로 추진

본문


센텀시티 일대에 부산 첫 '지하도시'부산시, 민자사업으로 추진

 

 

76d4af462bbf044414eeeda6952411ec_1570148469_9767.JPG
 

▲부산시가 지하도시 개발을 추진 중인 벡스코 일대. 자료:부산시

 

 

부산 해운대구 우동 일대 센텀시티에 대규모 지하도시 건설이 추진된다. 센텀시티 일대 도로 지하에 지하광장과 보행로·상가·주차장 등을 갖춘, 새로운 마이스(MICE,회의·관광·컨벤션·박람회)와 상업·문화시설을 갖추는 것이다. 센텀시티는 부산 최대의 쇼핑·관광·문화시설 등이 있는 곳이다.

 

부산시는 오는 26일 오후 2시 부산시청 20층 회의실에서 벡스코 일대 지하 공간 통합개발 민간투자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설명회에서 지하도시 사업 배경과 개념, 개발대상지, 사업절차 등을 소개한다.

 

 

 

부산시는 벡스코 일대 지하 공간이 끊김 없이 서로 연결되게 하고, 주변 대형 건물과도 연결되게 하는 등 지상과 지하를 입체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채광창을 만들어 햇볕이 통하고 녹지와 물이 있는 지하 광장을 조성하는 등 해운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주요 시설물은 지하 스트리트몰, 자연채광 유입을 고려한 지하광장, 지하 보행로, 지하 복합문화쇼핑몰, 지하주차장 등을 계획하고 있다. 부산시는 센텀시티 일대 산업·상업·문화시설 수요는 많았으나 땅값이 비싸고 여유 부지가 없어 지하 공간을 개발을 추진한다.

 

 

 

 

출처 : 중앙일보 황선윤 기자

 

<기사본문보기>https://news.joins.com/article/23532134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