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지스타 2020] 사상 첫 랜선 개막, 어김없이 찾아온 게임 바다

본문

 

[지스타 2020] 사상 첫 랜선 개막, 어김없이 찾아온 게임 바다 


3af84befccf5941c20c94d9c05088c19_1605760601_2721.jpg

"야호, 지스타다!" 부산이 거대한 오락실이 됐다.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기 때문이다.

'지스타 2020'이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나흘간 열린다. '지스타'는 최신 게임 트렌드를 살펴보고 앞으로의 기술 변화를 가늠하는 자리다. 이날을 기다렸다는 듯 다양한 신작 게임이 총출동한다. 앞서 어제(18일)는 부산 첫 e스포츠 경기장이 문을 열었다. 최초의 지스타 공식 e스포츠 대회도 여기서 열린다.

'지스타 2020'의 관전 포인트는 신작 대결이다. 시장 차별화 기치를 내걸고 수많은 게임이 나오기 때문에 이들의 활약 등도 지켜볼 일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넥슨·카카오게임즈·컴투스·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위메이드·크래프톤 등 주요 게임업체들이 여러 가지 신작을 선보인다.

그러나 올해 '지스타'는 예년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중심으로 개최했기 때문이다. '지스타'가 온라인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알아둘 점은 '지스타 2020'은 주요 행사를 온라인에서 공개한다는 것이다. 부산 벡스코에는 방송 무대인 '지스타 라이브 스테이지'가 운영된다. 모든 방송은 '지스타TV(온라인 방송 채널)'에서 방송된다.

'코로나19'로 벡스코에서는 일반인 출입이 엄격히 통제됐다. 입장을 위해 아침 일찍부터 북적북적 줄 서는 풍경을 올해는 볼 수 없었다. 이와 관련, 주최 측은 "방역이 중요하기 때문에 일반인 출입은 철저하게 통제한다"고 전했다.

개막식 풍경도 180도 달라진다. 매년 벡스코 제1전시장 2홀 입구에서 하던 개막식은 올해 온라인 무대로 자리를 옮긴다. 개막식 한 시간 전에 하던 '소외계층 초청행사' 등도 취소됐다.

 

..........................

 

'지스타'에 대한 부산 시민들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30년간 개인택시를 운전 중인 강 모 씨는 "지스타가 부산을 알릴 수 있어 긍정적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분위기가 예년 같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출처: 더팩트 부산 최승진 기자

외부링크: http://news.tf.co.kr/read/economy/1825770.htm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