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2030부산엑스포 본격 시동… 유치위원장에 김영주(종합)

본문

2030부산엑스포 본격 시동… 유치위원장에 김영주(종합) 


15c9ab202425812ad9347f2c112fd45d_1623375797_5252.jpg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전을 진두지휘할 민간 유치위원장에 김영주(사진·71) 전 한국무역협회장(부산일보 610일 자 1·3면 보도)이 공식 내정됐다. 대기업 총수들의 고사로 유치위원장 선임에 난항을 겪던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이 재계 5대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과 함께 본궤도에 오른다.

 

정부와 부산시는 프랑스 파리의 국제박람회기구(BIE)로 직접 날아가 오는 23일께 유치신청서를 직접 제출한다. 이미 신청서를 제출한 모스크바에 이어 부산의 유치 의지와 계획을 회원국들에게 알린다. 정부와 재계, 시민사회는 곧 재단법인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를 함께 설립하고, 유치위원장과 5대 그룹 중심의 엑스포 총력 유치 체제로 전환한다.

 

정부는 11일 오후 230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관련 재계 간담회를 열어 김영주 전 무역협회 회장을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으로 공식 추대한다. 이달 중 BIE에 제출할 유치신청서 내용 등 향후 일정도 점검한다.

 

김부겸 총리 주재로 열리는 이날 간담회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장원부 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대한상의·무역협회, 삼성·현대차 등 5대 그룹 총괄사장, 김영주 엑스포유치위원장 내정자, 부산시·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해 힘을 싣는다. 김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5대 그룹의 세부적인 지원과 역할 등 향후 유치 활동 계획을 밝히고, 유치위원장 내정자와 재계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인 유치 활동에 나서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김영주 유치위원장 내정자는 2017년부터 29~30대 한국무역협회장을 잇따라 지냈고, 2007년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내는 등 재계와 통상 분야에 두루 밝은 인물로 평가된다. 김 전 회장은 또 국무조정실장과 정책기획수석비서관, 재정경제부 차관보 등을 역임했다. 고위 관료 출신이어서 정부와 재계, 민간까지 아우르는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적임자로 재계와 정부가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

 

출처 : 부산일보 박세익 기자

외부링크 :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61019294415340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