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벡스코 야외주차장에 ‘제 3 전시장’

본문

벡스코 야외주차장에 ‘제 3 전시장’ 


- 공원 지하 유수지가 걸림돌

- 전시장 규모 축소도 불가피

- 의견 수렴 절차 후 최종확정

 

부산 마이스산업 인프라 확충을 위해 추진되는 벡스코 제3전시장 건립지를 올림픽공원에서 현 벡스코 야외 주차장으로 변경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애초 건립 예상지였던 올림픽공원을 대체할 공원을 조성하기 어렵고 지하에 유수지 시설이 있어 전시장 규모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시의 판단이다. 마이스업계도 수도권의 전시컨벤션 시설 규모가 해마다 늘어나는 만큼 제3전시장 건립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시는 조만간 시의회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건립 부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9일 부산시에 따르면 벡스코 제3전시장의 건립을 기존 올림픽공원에서 현 벡스코 야외 주차장으로 변경하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벡스코 야외 주차장이 새로운 건립지로 부상한 것은 올림픽공원 아래 상습 침수를 대비하기 위한 유수지 시설 때문이다. 안전 등의 문제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유수지 시설을 빼고 3전시장을 짓게 되면 공원 내 사업 부지가 31614에서 24150로 줄어든다. 전시장 면적도 22638에서 17672로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이밖에 올림픽공원에 제3전시장을 짓게 되면 인근에 대체 공원을 조성해야 하는데, 현재 주변 사정상 새롭게 공원을 조성할 공간이 마땅치 않다. 같은 면적이라면 주민 정서 등을 고려할 때 공원을 없애기보다는 주차장에 전시장을 건립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보고 있다.

 

 

............................

 

 

박형준 부산시장은 공원보다는 벡스코 야외 주차장에 제3전시장을 건립하는 것이 현재 여건을 고려할 때 적합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 등 충분한 외부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국PCO협회 이봉순 회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춰 제3전시장 건립을 서둘러야 한다. 추가 전시장이 생기면 유치할 수 있는 국내외 대규모 행사가 많아진다. 규모의 경제가 부산에 불러오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국제신문 김진룡 기자

외부링크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211110.33001002944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