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부산 숙박·관광·여행업계, '위드 코로나' 기대감 엇갈려

본문

부산 숙박·관광·여행업계, '위드 코로나' 기대감 엇갈려 


9f8ceee123efbe2c8d061bcf8afce4f8_1637555783_2202.jpg

위드 코로나에 대한 기대는 높지만, 실제 일상 회복까지 이어질지는 업태별로 다소 명암이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8일 집객시설과 관광, 여행업계 등을 대상으로 위드 코로나 관련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모니터링 자료를 보면 호텔을 중심으로 한 관광숙박업계는 위드 코로나 시행 후 행사 대관 문의가 크게 늘면서 연말특수까지 기대하는 분위기다.

 

벌써 해운대 지역 대형 특급 호텔은 연말 행사장 잡기가 힘든 상황이다.

 

해운대 A 호텔은 "위드 코로나 시행과 정부 소비 진작 정책으로 매출이 상승하고 있고 연말 행사, 세미나, 워크숍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했다.

 

 

..........................

 

 

관광·컨벤션 시설도 위드 코로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다만 일부 시설의 경우 사적 모임 제한으로 여전히 단체관광객을 받을 수 없어 당장은 업황이 급격하게 반전될 것으로 보지는 않았다.

 

관광시설 운영사인 C사는 "매출 회복이 기대되지만, 단체 관광객을 받을 수 없어 아쉽다"고 밝혔다.

 

지역 대표 컨벤션 기업인 벡스코는 "위드 코로나 전환에 맞춰 마케팅 확대 전략을 수립하고 있지만, 전시·컨벤션 업계 특성상 정부 정책 전환 효과가 나타나려면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항공, 여행업계는 여전히 코로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웃바운드 여행만 취급하는 한 여행사는 "문의가 조금 늘긴 했지만, 해외여행을 위한 항공노선이 여전히 막혀있고,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주요국에서 대규모 확산이 재연되고 있어, 큰 기대보다는 12월 초 항공사 노선 운항계획 발표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H 여행사도 "최근 학교로부터 수학여행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어 여행 관련 업무를 다시 정상화하고 직원들도 정상 출근을 시켰지만, 여전히 상황이 불안정해 추이를 보고 대응할 계획"이라고 했다.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로 소비시장 전반에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라며 "하지만 일부 업종의 경우 감염 재확산 불안감이 상존하고 있어 단기간에 업황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일상 회복을 위한 정책 지원 역시 산업별, 업종별 맞춤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외부링크부산 숙박·관광·여행업계, '위드 코로나' 기대감 엇갈려 | 연합뉴스 (yna.co.kr)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