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12월 24~31일 부산 전역서 게릴라 불꽃축제

본문

12월 24~31일 부산 전역서 게릴라 불꽃축제


f62ab6f4b1747b6d3646ec9bda1082d2_1637803565_0118.jpg

 

부산불꽃축제를 올 연말께 개최하기로 했던 부산시(부산일보 106일자 2면 보도)가 축제 일정을 확정했다. 8일에 걸쳐 시민 체험 위주의 행사를 구성하고, 기존처럼 불꽃을 쏘는 건 31일 밤에 짧은 시간만 진행된다. 부산시는 단계적 일상 회복 추이를 보면서 행사를 유동적으로 축소·확대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1224일부터 31일까지 8일간 부산 전역에서 불꽃을 테마로 한 새로운 형태의 불꽃축제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With 부산, We do 부산을 주제로 펼쳐지는 이 행사는 나만의 불꽃 연출 이벤트, 찾아가는 불꽃 콘서트, We Do 부산 불꽃 등 크게 3가지로 구성된다.

 

오프라인 행사인 나만의 불꽃 연출 이벤트는 다음 달 24일부터 26일까지 동부산과 서부산, 원도심에서 진행한다. 부산시는 참가자들에게 불꽃 글씨를 만들 수 있는 양산형 불꽃 제품을 나눠준다. 개최 장소에 설치한 불꽃 프리존에서 참가자들은 나만의 불꽃을 연출하며 다양한 챌린지에 참여한다.

 

부산시는 2030 부산월드엑스포, 코로나19 극복 등 사회적 메시지를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백신접종 완료자와 PCR검사 완료자를 대상으로 하루 480명만 참여할 수 있도록 제한한다.

 

찾아가는 불꽃 콘서트는 다음 달 24일부터 31일까지 부산 전역에서 실시한다. 불꽃 형상으로 디자인한 대형 불꽃 택배차량이 게릴라 공연 형태로 부산을 순회하며 각종 공연을 펼친다. 다만 직접 불꽃을 쏘지는 않는다. 부산시는 100명 이하의 관람객을 유지하는 형태로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며, 너무 많은 시민이 모일 경우 다른 곳으로 이동하거나 잠깐 철수할 계획이다.

 

기존 축제처럼 밤하늘에 불꽃을 쏘아 올리는 건 1231일에서 11일로 넘어가는 자정 카운트다운에 맞춰 진행한다. 부산 전역에서 불꽃을 볼 수 있도록 바다와 강 등 3~5군데에서 분산해 불꽃을 쏘아 올릴 예정이다. 인파가 운집할 것을 우려해 짧은 시간 불꽃을 연출한다.

 

 

..........................

 

 

부산시 조유장 관광마이스국장은 범시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비롯해 전문가 의견 수렴, 정부 방역 상황 등을 두루 고려해 최종 결정했다지역 경제에 힘을 보태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를 주는 축제로 치러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부산일보 안준영 기자

외부링크: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112414041979051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