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문체부, 향후 10년 관광개발 미래상 제시

본문

문체부, 향후 10년 관광개발 미래상 제시 


4da6eaafbf983a8eb7ebb8462526d65e_1641175228_102.jpg

문화체육관광부는 향후 10년간 관광개발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는 '4차 관광개발기본계획'을 확정해 30일 발표했다.

 

2022~2031년을 대상으로 하는 제4차 기본계획은 개발자 중심에서 관광객 중심으로, 관광자원 개발 중심에서 개발과 활용의 균형으로 정책 방향성을 전환했다.

 

앞으로 삶의 질을 중시하는 경향이 커지면서 관광이 일상화돼 여행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여기에 온라인 여행플랫폼(OTA)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의 영향력이 커지며 관광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이 높아져 변화된 관광흐름에 맞게 지역관광의 체질 변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본 계획은 '미래를 여는 관광 한국, 관광으로 행복한 국민'이라는 비전 아래 '사람과 지역이 동반성장하는 상생 관광', '질적 발전을 추구하는 지능형 혁신 관광', '미래세대와 공존하는 지속가능 관광'을 목표로 설정했다.

 

구체적 방안으로는 매력적인 관광자원 발굴 지속가능 관광개발 가치 구현 편리한 관광편의 기반 확충 건강한 관광산업생태계 구축 입체적 관광 연계·협력 강화 현신적 제도·관리 기반 마련 등 6대 추진 전략과 17개 중점 추진과제를 도출했다.

 

특히 지역관광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고 수도권에 편중된 외래관광객을 지방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관광 성숙 지역인 수도권·강원·제주권과 관광 성장 지역인 나머지 4개 권역(대전·세종·충청, 광주·전라,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을 구분해 설정했다.

 

..............................

 

 

출처: 뉴시스 이현주 기자

외부링크: https://newsis.com/view/?id=NISX20211230_0001707126&cID=10701&pID=10700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