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용호만 유람선선착장 방치 장기화…부산 해양관광 '민낯'

본문

용호만 유람선선착장 방치 장기화…부산 해양관광 '민낯' 


de37794a324118bc0772da0047fc9048_1641260521_7972.jpeg

부산시가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용호만 유람선 선착장이 제기능을 상실한 채 장기간 방치되면서 부산해양관광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3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만매립부두에 위치한 유람선 선착장. 안내 표지판 등은 색이 바랬고, 요트 내부를 점검하는 관계자만 있을 뿐 선착장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부두를 따라 조성한 휴식공간에는 사람 흔적을 찾기 어려울 만큼 한적했다. 시민들이 다닐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공간에는 정작 펜스를 설치해 접근을 막고 있었다. 사고를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시민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부산시가 6600규모로 만든 인근 공영주차장은 '유람선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 취지가 무색할 만큼 카라반과 대형 버스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유람선 선착장 건너편 용호만유람선터미널 역시 썰렁했다. 이 터미널은 건설 당시 유람선 이용 관광객들이 6차로 간선도로를 건너야 해 교통사고 위험과 접근성이 문제되기도 했지만 그대로 추진됐다.

 

7159규모의 터미널은 지상 3, 연면적 1903에 대합실, 매표소, 홍보관 등을 갖췄지만 모두 문을 닫았다. 현재 갤러리와 카페 1~2곳이 입점해 있을 뿐이다.

 

이렇게 제기능을 상실한 터미널에는 부산광관공사 직원 3명이 근무 중이다. 부산관광공사측에 따르면 이들 시설 관리와 직원 인건비 등으로 매년 5억원을 투입하고 있다.

 

용호만 유람선 사업은 부산시가 용호만부두를 부산 해양관광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0년부터 야심차게 추진했다. 하지만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한 모습이다.

 

시는 201211월 용호만 유람선 선착장과 터미널 공사를 시작해 국·시비 59억원을 들여 20135월 완공했다. 이 사업과 관련해 방파제(336억원) 등 주변시설 조성에 투입한 예산은 총 430억원에 달한다.

 

시는 201410월 용호만 유람선 운항 사업자를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이후 20192월 러시아화물선 씨그랜드(SEA GRAND, 5998t)호의 광안대교 충돌사고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현재까지 개점휴업 상태다.

 

시는 2025년 이후 용호만매립부두에 공원과 다목적 선착장 등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앞으로 상당한 시간이 남아 있어 이 사업과는 별개로 우선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관광 전문가 및 업계의 주문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고 운영이 재개되더라도 현재 부산 관광당국의 해양관광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과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이와 함께 유람선터미널에서 유람선 선착장까지, 선착장에서 유람선에 이르는 계류시설 등의 접근성 개선과 인프라 확충 없이는 관광객을 유인하는 데도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 유람선업계 관계자는 "어둠이 내리면 이 일대가 관광지라는 시의 자랑이 부끄러울 만큼 우중충한 공간으로 변한다""주변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조명시설이나 인접한 용호부두 친수공원과 연결되는 다리 건설 등 사람이 찾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우선이다"고 제안했다.

 

관광업계 관계자 김모씨(60)"유람선 선착장 옆 대학교 실습선부터 이동시켜야 한다""550m 길이 부두 중 유람선 선착장은 200m 내외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대부분 실습선이 차지하고 있어 관광산업이 발전할 수 없는 구조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는 '해양관광 활성화'라고 말만 앞세우지 말고 관광으로 부산을 먹여살릴 수 있는 더 나은 방법이 있다면 법을 개정해서라도 문제점을 확 걷어내야 한다""현장을 살펴보면 하나에서 열까지 해양관광을 모르고 사업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

 

 

 

출처: 뉴스1 손연우 기자

외부링크: https://www.news1.kr/articles/?4542978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