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벡스코 제3전시장 건립부지 올림픽공원 최적지

본문

 

벡스코 제3전시장 건립부지 올림픽공원 최적지

 

 

 201909080857433399_l.jpg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한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 제3전시장 건립 부지로 지금의 제2전시장과 붙어 있는 올림픽공원이 최적지로 꼽혔다. 사진=벡스코 제공.

 

 

 

전시장 가동률 포화상태로 시설 확충이 시급한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BEXCO) 3전시장 건립 부지로 지금의 제2전시장 바로 옆에 위치한 올림픽공원이 최적지라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다.

 

부산지역 마이스(MICE)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벡스코는 전시장 가동률 포화 상태를 해소하고 지속적 성장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제3전시장 건립에 대한 시설확충 기본계획과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실시했다.

 

 

 

벡스코 제3전시장 후보지로 본관 야외주차장과 올림픽공원에 대한 여러 전문가들과 시민들 대상 설문조사 결과, 올림픽공원이 제3전시장 확충 최적의 부지로 평가됐다.

 

대지면적 31615에 전시장 면적 22638, 회의실 7215등 총 연면적 89194규모로 설계됐다. 이 규모로 완공되면 벡스코는 전시장 면적이 거의 7(기존 1, 2전시장 면적 46380)을 보유하게 된다.

 

 

 

벡스코는 최종보고회때 논의된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부산시와 함께 전시장 확충부지와 재원확보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방침을 확정하기로 했다.

 

올해 산업통상부 전시산업발전협의회의 심의를 완료한 후 이에 따른 타당성 조사 등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출처 : 파이낸셜뉴스 노주섭 기자

 

기사본문 : http://www.fnnews.com/news/201909080855448672 

 

댓글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