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E 뉴스

부산시의회, 2020년 '제4차 아·태 41개국 환경장관포럼' 부산 유치 촉구

본문


부산시의회, 2020'4차 아·41개국 환경장관포럼' 부산 유치 촉구

복지환경위원회, 4차 아·41개국 환경장관포럼 부산유치 건의안 채택...청와대·국회·환경부에 건의문 전달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김재영, 사하구3)'2020년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의 부산 유치를 위해 350만 시민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 건의안을 채택하기로 뜻을 모았다.

 

 

 

20209월 개최 예정인 '4차 아·태 환경장관 포럼'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41개 국가, 국제기구, NGO 500여명이 참여하는 국제 행사로, 지난 8월 환경부의 1차 심사에서 부산, 인천과 수원 등 3개 후보지가 선정됐다. 오는 29일 현장실사를 거쳐 9월중 최종 개최지를 선정할 계획에 있다.

 

이에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건의문을 통해 부산은 2002년 월드컵 조추첨, 2005APEC정상회의, 2014년 한·아세안 정상회의, 2018년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세계가 인정하고 증명된 국제 MICE 도시로 항공, 항만, KTX, 고속도로 등 교통인프라 및 관광·숙박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아·태 환경장관포럼 개최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한편 아·태 환경장관포럼은 아태지역 관할에 해당하는 41개국 지역별 장관포럼으로 유엔환경총회(UN Environment Assembly) 준비 및 지역 환경문제 논의 등을 위해 유엔환경총회, 지역별 장관급포럼이 격년으로 개최되며, 올해 1월 싱가포르에서 제3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이 개최됐다.

 

 

출처 : 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기사본문 :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16336

 

 

댓글목록

-->